Update 05.20 (일) 20:01
전체기사 | 정치 | 사회 | 문화 | 인터뷰 | 포토뉴스 | 동영상뉴스 | 기획 | 연재 | 문제와 대안 | 국제 | 통계 | 대학 로그인회원가입독자센터
2010.07.25 16:57 프린트기사 원본복사가 가능한 심플모드입니다.
민주·민노·국참 3당 단일화 후보, 26일 발표
사회당, “대국민 면피용” 창조한국당, “정치공학적 단일화” 맹비난
김성일 기자 메일보내기

은평을 재선거의 민주·민노·국참 3당 단일화 협상이 25일 진통 끝에 타결됐다. 단일후보는 전화 여론조사를 거쳐 26일 오후 3시에 발표되며, 전화 여론조사는 25일 오후 4시부터 26일 오후 2시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3당은 설문문항의 후보 소개를 두고 막판까지 협상을 벌였는데, 최종적으로 “민주당 전 이화여대 총장 장상, 민주노동당 전 한명숙 서울시장 선대위원장 이상규, 국민참여당 참여정부 청와대 대변인 천호선”으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장상 민주당 후보가 예비후보 당시 내밀던 경력인 “전 국무총리 서리”라는 경력을 빼고 “이화여대 총장”을 내민 것도, 이상규 민노당 후보가 “한명숙 선대위원장”이라는 민주당 경력을 선택한 것도 주목할만한 점이다.

전화 설문조사가 시작되면서 3당의 후보들은 은평지역에서 여론조사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천호선 후보 측 운동원들과 지지자들은 지역구 내의 번화가나 지하철 역사 등을 중심으로, “노무현 정신”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반면 3당의 외곽에서는 이번 협상에 대해 “야합”으로 규정하고 비난하고 있다. 창조한국당 측은 “창조한국당과 사회당을 완전히 배제하고, 승자독식의 정글의 법칙이 지배하는 정치공학적 방법에 의한 후보단일화는 소아병적 아집과 배타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맹렬히 비판했다. 사회당 측은 “누가 은평구민을, 대한민국 국민들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느냐는 가장 중요한 질문은 단일화 논의에서 단 한 번도 제기되지 못했다”면서 “결론적으로 은평을 야3당 단일화 논의는 이명박 정부를 심판할 어떤 방책도 제시하지 못한 대국민 면피용”이라고 일축했다.

Copyright 2004-2010 ⓒ prometheus All right reserved.
> 김성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민주·민노·국참 3당, 은평을 단일화 합의


많이 본 기사 Hot Potatoes
“저기서 거래되는 건 우리의 미래...
소금꽃나무가 희망버스를 만나다
‘착한 삼성’은 가능할까?
진보 정치에 가까워지고 있는 자유...
“강정 바당 살려 줍서!”
좌파변혁정당만이 정리해고와 비정...
사진 갤러리 Photo Gallery

웹 자보

[떠날 수 없는 사람...
“떠날 수 없는 사람들 - 또 다른 용산, 집을 잃은 사람들의 이야기” * 일시 : 2012년 1월 18일...
문화
정치 | 사회 | 문화 | 인터뷰 | 포토뉴스 | 동영상뉴스 | 이성의 빛 | 문제와 대안 | 기획/연재 | 회사소개
사업자등록번호 105-86-77545 대표전화 02-716-7666 팩스 02-716-7668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로2길 26 6층
Copyright 2004-2012 ⓒprometheus. All rights reserved. prometheus@prometheus.co.kr